(페티쉬야설) 두 여자에게 신겨진 스타킹

(페티쉬야설) 두 여자에게 신겨진 스타킹

"철컥!" 


셔터문을 내린다. 그리고 나는 차에 올라 시동을 켠 채 와이프를 기다린다. 우이 쓰벌~

흔히들 말하는 나는 셔터맨이다. 마누라는 옷 가게를 하고 나는 셔터문을 올렸다 내렸다 하는 것이 나의 일이다.

물론 집안의 모든 일도 나의 몫이고….


그냥 그렇게 살아간다…. 후후~~

이게 편하다…. 일주일에 두 번 야시장에 가는 거하고 애들 돌보는 거, 

요것이 조금 힘들지만 그래도 마누라 잘 둔 덕에 경제적인 면은 모자라지 않게 생활한다.

좀 불편한 것은 경제적인 면에서 내 지갑은 홀쭉하지만, 그래도 가끔은 삥땅으로 충당해 꿀리지는 않는다. 하하~~

인생은 새옹지마라고 했는데, 아직은 때가 아닌 것 같다.


차 안이 따뜻해지길 기다리며 오늘도 옷 가방을 메고 뒤만 쫄래쫄래 따라다닐 생각을 하니 휴~ 하고 한숨이 절로 난다.

오늘은 몇 시쯤이면 집에 올려나?

지금 8시니 도착하면 열 시. 그리고 오늘은 여느 날에 비해 주문이 많다고 했는데…. 새벽 6시나 7시쯤에나 오겠군.


오늘도 나는 3층에서 기다린다. 한쪽에 물건 가방을 쌓아놓고 그 위에 앉아서 지나가는 사람들의(대부분 여자기에) 다리만 쳐다본다.

나는 스타킹이 신겨진 다리를 보면 절로 성감이 느껴지기에….

나 혼자만 느끼는 병적인 면이라고 생각했는데 컴퓨터를 알고부터는 의외로 많은 남성이

나와 같은 페티시즘을 갖고 있다는 것에 위로받아 이제는 대놓고 즐긴다.


아하~ 오늘은 반드시 시간을 내서 thong back stocking(커터 벨트형 스타킹)을 구매해야겠다….

몇 주일 전부터 준비하고 있기에, 마누라 몰래 흰색과 검은색 두 개를 사려 한다.하아~

생각만 해도 가슴이 뛴다. 얼마 전 친구 녀석이 하는 말이 떠올랐기에….


모 전화방에 가면 두 명의 여자와 할 수 있는 건수가 걸린다나? 자기는 너무 많은 돈을 달라고 해서 해본 적이 없지만 생각 있으면 가보라고 한다..

저자슥~~ 속 보이는 얘기하네….

그 말을 듣고 나는 일주일 전부터 준비를 해왔다.

두 명의 여자에게 흰색과 검정색의 스타킹을 신겨 놓고 섹스를 해보는 것이 나의 오랜 바램이었기에, 이번에는 꼭 해보리라 다짐한다.


나는 트렁크에 옷 가방을 넣기 전에 아까 사둔 스타킹을 슬쩍 스피어 타이어 옆에 숨겨둔다.

집에 가면 바로 마누라가 정리를 하기 때문에….


오늘 모임이 있다고 아침부터 노래를 부르고 저녁 7시쯤에 나는 차를 타고 나간다. 아하~

드디어 오늘 D데이다…. 바라고 바라던 그날….

아~ 차 안이 오늘따라 포근한 것 같다.


나는 친구 녀석이 말해준 그 모 전화방에 들어간다.

방 배정을 받고 나는 멘트에 알바를 구한다고 녹음하고서 초조한 마음으로 기다린다.

첫 번째 전화는 아줌마. 두 번째는 자칭 아가씨라고 하는 전화. 세 번째는 얘기만 하자는 전화….


우~ 정말 짜증 난다.. 쓰벌자슥~ 쌩 깐 거 아냐? 얘네들이 전화하는 시간이 정해진 건 아닌데, 그래도 지금쯤은 전화 왔어야 하는데.

우이 쓰벌~~~ 오늘 좇되 나 보네….


들어온 지 한 시간이 거의 다 돼간다...

아~ 뚜껑 열리네. 어찌~~ 더 기다려볼까? 아니면 그냥 나갈까? 고민 하던 중 전화가 온다.



""뻴렐렐레~~"""


나는 시간이 아까워서 얼른 받는다.


"여보세요~".

"`아예~ 안녕하세요? "

"저 ~ 아저씨 알바 구하신다고요?"`

"예~ 지금 많이 외로워서요.하하하~~"

"아~ 그러세요? 저 그런데. 친구하고 있거든요, 아저씨 ~ 둘은 어떠세요?"


아아~~ 나는 현기증이 일어난다. 드디어 기다린 보람이…. 흥분이 된다.


"아~~ 예~ 흠흠~ 친구분이 좋다고 하시면 저도 괜찮아요. 하하하하~"

"저~ 그런데 좀 비싸거든요~ 그래도 괜찮겠어요?"


우이구 ~ 일주일 전부터 준비해온 난데….


"아~ 그래요? 얼마 드리면 되는데요?"

"저 ~ 이십만 원인데요. 둘이 합쳐서요…."

"아~ 알았어요. 그런데 어디서 만나죠?"


그녀는 모텔 이름과 호수까지 가르쳐준다….

이거 한두 번이 아닌 것 같은데. 에이~~ 친구들하고 구멍 동서 되는 거 아닌가? 하고 혼자서 쓴웃음 진다. 그리고 들어가면 전화 하란다….


발렌타인 특실.


우와 ~ 쓰벌쓰벌~~ 좇나게 비싸네... 잠깐인데 오만 원이나 받아 처먹네….

그러니 우리나라 모텔 나라 라는 말이 나오지…. 세금이나 제대로 내는지….

쓸데없는 생각에 엘리베이터에 올라 5층을 누른다.


우~ 특실은 특실이다. 원형 침대에, 우이구~ 저건 뭐냐 ? 우잉 러브체어? 설명서도 있네...

하아~ 별 체위가 다있네.. 이따 해봐야지..

나는 얼른 시간을 보니 이제 샤워를 해도 되겠다 싶어 옷을 벗고 샤워를 하며 아까 뿌려두었던 칙칙이의 효능을 시험해본다.


감각이 무디다. 그래 ~ 이 정도는 되야 둘을….

우이구 선다.. 짜슥~ 기다려라~ 좀 있다가 호강시켜 줄테니... 크크크~


신경 써서 씻고 팬티만 입은 채 손가방 안의 스타킹을 꺼내 본다..

아아~~ 행복하다…. 그녀들에게 신길 생각에…. 근데~ 부탁하면 들어주려나???

안되면 오만 원 정도 더 쓸 생각이다….

그래~ 돈이면 처녀 쥐도 잡아다 준다는데….


이씨~~ 근데 아직도 안 오네. 이러다 바람이라도. 우리~ 생각 말자….

나는 맥주를 시켜 막 두 잔째 입으로 가져가려다 노크 소리에 대답한다….


"`네~ 열렸어요. 들어오세요."


설렌다.. 아흑~ 드디어~~


"딸깍"


열리는 문 쪽을 바라보다…. 아아~ 죽인다…. 둘인데 한 아가씨는 약간 마른 체형 그리고 좀 통통한 아가씨…. 아이고 ~ 세트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스테레오로 들린다... 헉~~


" 아~ 안녕하세요~"


나는 황급히 대답하며 "반갑습니다" 하고 입을 헤벌쭉 벌린다.

타는 가슴을  식히기 위해 맥주를 쭉 들이킨다. 우와 ~ 얼굴도 둘 다 괜찮네….


"맥주 한잔할래요? 들?"


말하기 어정쩡하다. 둘을 향해 말하기 참 어렵다.


"아녜요 .. 드세요..우리는 먼저 샤워를 할게요..."


그러면서 너 먼저 해 하고 마른 체형의 아가씨가 말한다. 통통한 아가씨가 욕실에 들어간 뒤 나는 물어본다.


"저 아가씨 이름이 어떻게? 그리고 저 아가씨는?"

"예~ 저는 수미구요 쟤는 연희예요.. 저...그리구 아저씨 선불인데...."

"아~ 그래요? "


나는 일어나 지갑에서 돈을 꺼내 지불한다.. 그리고 부탁한다..


"저기 수미씨.. 부탁이 있는데. 들어줄래요?"

"뭔데요? ``

"저~ 내가 스타킹 신는 걸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수미 씨하고 연희 씨가 스타킹을 신어 주었으면 해서요. 하하~"

"어머~ 아저씨 변태인가 봐? 호호호호~ 어떻게 스타킹 신고서 해요? 그리고 우리는 스타킹 신지 않고 왔는데요. 호호호~~"`

"아~ 스타킹은 여기 있고요.. 저~ 그러면 오만 원 더 줄게요. 보고 싶어서 그래요."

"아~음 그러면 연희한테 말해보고요."`


그러면서 욕실로 들어간다.

호호호호~~ 깔깔깔~~ 그녀들의 웃음소리와 샤워하는 소리가 들린다.


아아~ 드디어~~~


그녀들은 샤워를 마친 듯 옷가지를 앞에 들고나온다..아아아~~

앞에선 수미는 단발머리에 약간 작은 듯한 가슴이고 그리고 옷을 바닥에 내린 순간 보인다.

수미의 음모가... 허리는 가늘고 , 숫이 적다.

아 ~ 다리는 잘 빠졌다. 후후~


연희는 약간 통통하고 머리는 커트를 했고 가슴은 좀 풍만하다….

우와 ~ 저년 털 좀 봐~~ 무지하게 많네…. 둘이 딱 대조하기 좋다. 역시~~ 완전히 세트다.


"아저씨~ 저 연희한테 얘기했는데. 주세요~ " 하고 손을 내민다. 나는 얼른 꺼내 준다.

"아저씨~ 스타킹은요?"

"응 ~ 여기 있어요."


나는 포장에 싸인 thong back stocking을 꺼내 준다.

그녀들은 받아서 들고 연희가 말한다.


"내가 흰색 신을게..."

"응 ~ 그럼 나는 검은색"


연희는 포장을 뜯고 흰색의 스타킹을 신기 시작한다.


"어머~ 이거 희한하게 생긴 스타킹이네? 호호호~ 편하게 생겼다. 앞뒤로 다 터져있네~"

"호호호~~ 이거 신고 위에다 팬티 입어도 되겠다. 깔깔깔~~"


우이~~ 저뇬들은 한 번도 안 신어 본 모양이다.

그래 그 스타킹은 일반 스타킹값의 다섯 배다..

나 때문에 호강들 한다.

크크크~~어서들 신어라.~~~


우와~ 미치겠다…. 스타킹 신는 모습이 ... 내가 죽어~~

흰색. 그리고 검은색의 스타킹이 그녀들의 다리에 감싸이자 나의 포신은 문을 연다…. 아아~~


"아저씨~ 다 신었는데…."


아아~~ 같이 서 있는 모습이 나를 더욱 광란의 불꽃으로 타오르게 한다….


"아아~ 너무 좋다…. 둘 다 침대에 누워봐~ "


나는 침대에 누운 수미와 연희의 다리를 감상하며 나의 팬티를 벗고 다가간다….

아아~ 흰색 스타킹에 감싸인 연희의 다리 위의 둔덕에 음모가 너무 풍성하다.

그 옆에 누운 수미의 잘빠진 검은색의 다리 위의 음모는 적다….


아아~~나는 벌써 포문을 연 나의 포신을 잡아 흔들면서 다가간다.

그리고 양손으로 한쪽씩 다리를 발끝부터 만지기 시작한다….

아아~~ 너무 환상적이다….

둘은 서로를 보며 웃는다.

그래 ~~ 웃어라…. 좀 있다 보자…. 크크크~~


나는 수미와 연희의 한쪽 다리를 겹치게 해 들어 올려 양발 끝을 빨기 시작했다….

아아~들어 올린 다리와 침대 위에 놓인 다리 사이로 그녀들의 계곡이 보인다. 아흑~~


"아~ 아저씨…. 간지러워요~ 호호호~ "


하며 수미가 웃는다…. 연희를 보니 가만히 눈을 감고 있다.


"아 ~ 수미하고 연희 발은 다 이쁘네..그리고 다리도 잘빠졌고... 아~"


나는 빨던 발을 내리고 연희와 수미의 젖가슴을 주무른다….

한쪽은 풍만하고 다른 한쪽은 앙증맞고 수미와 연희의 왼쪽, 오른쪽 유방을 번갈아 가면서 빨면서 주무른다….


"아아쯥~~ 쯥~~연희 젖은 풍만하고 수미의 젖은 앙증맞고…. 아~ 다 좋아~~"


수미와 연희의 스타킹이 신겨진 겹쳐있는 다리 위에 나의 자지를 대고 엎드려 계속 두 유방을 빤다.


"쯥~ 쯥~ 아아~ "


그러면서 스타킹이 신겨진 수미와 연희의 다리 사이에 나의 자지를 비벼댄다….

나는 일어나 수미의 검정 스타킹이 신겨진 다리 사이에 앉아 다리를 벌려 수미의 계곡에 입을 대고 빨기 시작했다.

약간 적은 듯한 털이 나의 입과 혀를 반기며 계곡으로 안내한다.

나의 혀는 수미의 보지를 핥는다. 그러면서 나의 왼손은 연희의 무성한 보지 털을 헤집고 연희의 콩알을 찾는다….


"으으음~~ 아아"


수미는 약간의 신음을 낸다…. 연희는 움찔하면서도 눈만 감고 있다.


"후룩~~ 쩝~ 쭉~~"


수미의 보지를 빠는 소리가 크게 들린다….

연희의 콩알을 찾아 애무하면서 나는 다시 수미의 보지를 한 번 더 빤다….


"아음~~ "


옆의 연희를 의식한 건지 이를 악다문 소리가 들린다.


"아하~~흠~ "


연희도 참지 못하고 신음소리를 낸다…. 나는 자리를 옮겨 연희의 보지로 향한다.

풍성한 털 사이로 벌써 샘물이 흐른다….

아아아~~

나는 연희의 보지에 입을 대고 무지하게 빤다.


"쯥~~ 쭉~~ 후룩쩝~~"


수미 보지를 빨 때보다 더 요란스럽게 소리를 낸다….


"아아~ 아저씨~~~ 음~음~~"


여기까지 밖에 말을 연희는 못 한다. 나는 수미의 보지를 한 손으로 만지면서 흐른 샘물에 손가락을 담가 구멍 속으로 밀어 넣는다….


"아아~~ " 


수미의 보지 구멍은 의외로 넓다. 두 개의 손가락으로 쑤셔본다….


"쩝~ 쯥~~후룩~"

"찌꺽~~ 찌꺽~~"


보지 빨리는 소리와 보지 쑤시는 소리가 묘한 이질감을 형성한다….

아아~

연희의 다리와 수미의 다리에 힘이 들어감을 느낀다.

나는 다시 스타킹이 신겨진 하얀 색과 검은색의 허벅지를 빨며 양손으로 수미와 연희의 보지를 손가락으로 쑤신다….


"아아아~~ 아저씨 그만~~ "'


수미가 외친다..


"아흠~ " 


옆의 연희는 침대 시트를 꼭 잡고 다리에 힘을 준다.

나의 자지를 흰색과 검정색 스타킹 사이에 끼고 비벼본다.

아아~~

수미와 연희의 질 속의 느낌이 양 손가락에 느껴진다….

연희의 구멍은 생각과 달리 좁다….

아흑~~

마른 체형이 작은 줄 알았는데…. 이건 정반대다….

나는 참지 못하고 침대로 올라가 연희의 입에다 나의 자지를 대고 빨아달라고 한다.


연희는 입을 벌리기만 하고 있다….

나는 입에다 쑤셔 넣고 돌아서 수미의 보지를 빨고 연희의 보지를 쑤신다.

아아~~

연희는 들어온 자지를 빼내기 위해서 입을 오므린다….


"아아~~ 그래 그렇게" 


나의 신음과 연희의 자지 빠는 소리 수미의 보지 쑤시는 소리 그리고 수미의 신음 소리까지 여운에 실려 섹스의 묘미를 더해준다….


"아아~~ 연희 너무 잘 빤다.. 아흑~~``


나는 빨리던 자지를 빼내 누워있는 수미와 연희 앞에서 잡고 흔들며 고민에 빠진다….

흰색과 검정색의 스타킹이 나를 부른다….

아흑~~

나는 벌어진 수미의 보지에 나의 자지를 박아본다….

아하~~ 잘 들어간다….

그리고는 쑤시기 시작했다….


"뿍짝!! 찌꺽!!질퍽!!~~~~"


보지 쑤셔대는 소리가 참 듣기 좋다….

계속 쑤시면서 연희를 본다. 아직 시트만 잡고 눈은 감긴 채, 얼굴이 빨갛다….

나는 다시 쑤시던 수미의 보지에서 연희의 보지로 옮긴다….

그리고 다시 연희의 보지에 박아본다….

아아~~ 너무 빡빡하게 들어간다….


"아흑~~ 연희 꺼 이상해~~ 잘 안 들어가~~ 힘 좀 빼봐~~아아~~"


나는 소리를 지르며 쑤셔 넣는다….

아아~ 너무 좋다…. 그리고 힘껏 더 쑤셔 넣는다.


"푹짝~~ 푹짝~~ 찔퍽~ 찌꺽~~"


계속 쑤셔대는 나의 행동에 연희의 입이 벌어지며 소리를 낸다….


" 아아아아아~~ 아저씨 ~~ 아저씨~~ 흐윽~~"


나는 더는 힘들다는 생각에 얼른 빼낸다.

그리고 수미와 연희를 침대에 무릎 꿇은 상태로 엎드리라고 해 뒤에서 그녀들의 엉덩이를 본다.


"아흑 !!! 나 그냥 쌀 것 같아~~ "


연희와 수미의 스타킹이 신겨진 채 엎드려 있는 모습은 너무나도 선정적이다….

흰색과 검정색의 조화 그리고 밑으로 보이는 그녀들의 보지….

나는 침대로 올라가 우선 수미의 보지에 나의 자지를 쑤시면서 연희는 손가락으로 쑤셔준다….


아아~~ 나는 너무 행복해….

그리고 다시 연희의 보지로 옮겨가면서 쑤셔대던 나의 자지는 더 이상 참지를 못하겠는지 신호가 온다….


"아아아흐~~ 나 죽어 수미야~ 연희야~ 너희들 너무 좋다..아흑!!"


수미와 연희는 약간의 신음 소리만 낼뿐 ..... 서로에게 약간의 뭐가 있어서 그러는가보다...


"찌꺽~~~푹짝~~ 푹짝~~~ "


열심히 돌려가며 쑤셔대던 나의 자지는 그만 포만감에 포를 쏘기 시작했다. 그녀들의 보지 속에….

수미와 연희의 보지 속에 나의 정액을 나누기위해 나의 자지는 무지 고생했다….

아아아~~

나는 그때의 수미와 연희의 흰색과 검정의 스타킹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